[사진 출처=글로벌이코노믹]

구글 인공지능(AI) 챗봇 '바드'가 챗봇 열풍을 몰고온 오픈AI의 챗GPT의 데이터로 학습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31일(현지 시간) 더 인포메이션은 오픈AI가 인공지능 분야에서 큰 성공을 거두자 구글이 오픈AI의 챗GPT 데이터를 사용해 '바드'를 학습시켰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바드'는 오픈AI의 챗GPT 데이터와 셰어GPT(ShareGPT)라는 웹사이트에서 스크랩한 챗GPT 데이터를 사용해 학습했다.

셰어GPT는 지난해 12월 스티븐 테이와 돔 에클레스턴이 만든 크롬 확장 프로그램으로 사람들이 챗GPT와 나눈 대화 내용을 캡처하고 공유할 수 있다.

더 인포메이션은 구글 최고 AI 엔지니어 제이콥 데블린이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와 다른 최고 경영진에게 '바드'의 머신러닝 모델이 챗GPT를 사용해 훈련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고 보도했다.

데블린은 이는 오픈AI의 서비스 약관을 위반하는 행위로 '바드'의 답변이 챗GPT와 유사하게 들릴 수 있다고 경고한 후 사임했다.

제이콥 데블린은 구글에서 5년 이상 근무한 인공지능 엔지니어다. 데블린은 2018년 AI 붐을 일으켰던 검색 정확도를 위한 머신러닝 모델 훈련에 관한 연구 논문 BERT의 주 저자로 알려졌다.



더 보기 →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