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글로벌이코노믹]

미국이 사실상 국가부도 사태에 들어갔다. 채무 한도에 걸려 공무원 연금을 지급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한 것이다. 이 같은 국가 부도사태에 뉴욕증시 비트코인은 휘청하고 있다.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으로 가뜩이나 어려운 뉴욕증시가 국가부도 사태로 또 휘청하고 있는 것이다. 뉴욕증시뿐 아니라 달러환율 국채금리 국제유가 금값 그리고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등 암호 가상화폐도 국가부도 사태만 쳐다보고 있다.

이번 주 뉴욕 증시는 국가부도사태와 기업들의 실적 발표와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12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등을 주목하고 있다. 지난 주 S&P500지수는 한 주간 0.66% 하락하고, 나스닥지수는 0.55% 올랐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2.70% 하락했다.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고강도 긴축에 대한 우려는 다소 완화됐으나 국가부도 사태로 투자자들은 여전히 상황을 지켜보자는 분위기다.

연준이 중요하게 보는 물가 지표인 12월 PCE 가격지수도 나온다. WSJ이 집계한 바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들은 12월 근원 PCE 가격지수가 전월 대비 0.3% 올라 전달의 0.2% 상승에서 반등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년 대비 상승률은 4.4%로 전달의 4.7%에서 낮아졌을 것으로 예상된다.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이전보다 크게 둔화하면서 인플레이션 우려는 완화됐다. 연준은 여전히 서비스 물가에 대해 우려하고 있음을 시사해왔다는 점에서 12월 PCE 가격지수가 둔화하더라도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이제는 투자자들이 물가 지표 자체보다 서비스 물가나 고용 지표를 더 주목하는 분위기로 돌아섰다.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10일가량 앞으로 다가오면서 연준 위원들의 발언이 금지되는 '블랙아웃' 기간에 들어갔다. 연준은 이번 회의에서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인상이 연준의 금리 인상 중단이나 더 나아가 금리 인하가 임박했다는 신호로 해석되지 않도록 연준은 시장에 매파적 신호를 줄 가능성이 크다. 이 때문에 오는 2월 FOMC가 끝날 때까지 시장은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표 및 연설 일정

1월23일=12월 경기선행지수, 베이커휴스 실적

1월24일= 1월 S&P 글로벌 제조업 PMI(예비치) S&P 글로벌 서비스업 PMI(예비치)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제조업지수, 마이크로소프트, 트래블러스, 3M, 존슨앤드존슨, 버라이즌, 제너럴일렉트릭(GE), 록히드마틴, 텍사스인스트루먼트, 유니언 퍼시픽, 핼리버튼
1월25일= 모기지은행협회(MBA) 주간 모기지 신청건수, 테슬라, 보잉, IBM, AT&T, CSX, 유에스방코프, 월풀, 나스닥, 애보트랩스, 리바이스트라우스, 킴벌리클라크, 렌딩클럽, 램리서치, 제이몬드제임스, 라스베이거스샌즈, 제록스 실적,



더 보기 →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