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글로벌이코노믹]

전남도가 겨울 철새 증가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이 본격화됨에 따라 사육 제한 참여 확대를 통한 밀집도를 낮추고 더욱 강화된 총력 방역으로 대응한다.

전남도는 지난달 15일 장흥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처음 발생한 이후 순식간에 11건이 발생함 따라 예비비 20억 원을 긴급 투입하는 등 비상 대응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현재 겨울 철새에 의해 전 지역이 오염되고 병원성과 전파력이 예년보다 3배 이상 위험해진 상태다.

실제로 8일 무안 종오리 농장(7천 마리)과 곡성 육용오리 농장(1만 3천 마리)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돼 신속한 초동방역 조치를 취하는 등 최근 나주, 고흥, 무안, 함평에서 잇따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고 있다.

무안 종오리 농장은 지난 7일 축산농가가 사료섭취 저하로 무안군에 신고해 전남도동물위생시험소 검사에서 확인됐고, 곡성 육용오리 농장은 일제검사 과정에서 확인됐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최종 고병원성 여부 판정은 1~2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반경 10km 내 방역지역은 이동통제와 집중소독을 하고, 발생농장과 1km 내 사육 가금 5농가 13만 6천 마리는 신속하게 살처분한다. 10km 방역지역에 포함된 가금 47농가는 신속히 검사해 확산 차단에 온힘을 쏟을 방침이다.



더 보기 →

 

김선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assion125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