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글로벌이코노믹]

금호석유화학은 건전한 재무구조에도 주가가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습니다. 증권가에서는 금호석유화학의 재무구조에 호평을 하고 있고 호실적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금호석유화학의 주가는 8일 전일과 같은 14만2000원에 장을 마쳤습니다. 거래량은 8만5000여주로 전일보다 3배 가량 급증했습니다. 외국인은 이날 1만5000여주를 순매수했습니다.

금호석유화학은 순차입금 비율이 지난해 순현금 상태로 전환되며 개선됐고 올해와 내년 각각 6000억원 이상의 생산설비 투입에도 불구하고 순현금 포지션을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금호석유화학의 부채비율은 점점 줄어들고 있어 재무구조 개선이 확연하게 나타납니다. 지난해 3월말 63.4%인 부채비율은 올해 9월말 36.5%로 큰 폭으로 낮아졌습니다.



더 보기 →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