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글로벌이코노믹]

KT가 대부업체의 채권관리를 디지털화 하는 전자문서 디지털 전환(DX)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KT는 지난해 8월 넷케이티아이 등 14개 업체와 전자문서를 기반으로 많은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모색하기 위해 전자문서DX 원팀을 구성했다. 이와 함께 지난 4월에는 '전자문서 및 전자거래 기본법'(전자문서법) 개정 이후 국내 최초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공인전자문서센터'(공전센터) 지정인가를 획득했다.

공전센터는 다른 기업·기관의 전자문서를 대신 보관하는 서비스로 전자문서의 효율적이고 안전한 보관 및 내용 미변경 등이 증명된다. KT는 기업에 직접 제공하는 B2B 방식과 다른 솔루션 업체에 API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운영한다. KT는 금융업, 유통업 등 서류 보관이 많지만, 전자문서 솔루션 인프라를 구축하기 어려운 기업에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더 보기 →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