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글로벌이코노믹]

국내에서 투자전문그룹으로 우수한 운용 능력을 인정받은 미래에셋그룹이 해외에서 현지 채권 추심 대행업자로 인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25일 베트남 라오동신문 등에 따르면 베트남 호치민시 공안당국이 불법 채권 추심 관련, 미래에셋캐피탈의 베트남 자회사 미래에셋파이낸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또, 관련 직원 150여명으로부터 받은 진술에 따른 범죄 혐의점도 명확히 했다.

관련 직원들의 진술에 따르면 해당 채권 추심 대행업자는 고객을 채무 기간(1~89일, 90-179일, 180일 등)별로 구분해 해당 고객을 포함한 친인척 등으로 채권 추심 강도를 높여 나갔다. 예를 들어 채무 기간이 180일이 넘을 경우 전화와 SNS를 이용해 '대출자에 대한 저주·협박 사진, 친척의 장례식장 사진, 타락한 사진, 채무 면탈자 통지, 사기 경고' 등의 각종 내용을 대출자의 고객, 친척, 친구, 동료 등에게 보내 대출금 상환을 압박하는 방식이다. 금리의 경우 월 4.58%에서 월 할부 형태로 연 55%가량까지 적용했다.

이번 사건은 꽝남성 탐키시 응우옌반트로이 거리에 위치한 미래에셋파이낸스 사무소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꽝남성 경찰청 부국장 응우옌탄롱 대령은 "미래에셋이 고리대금업 활동을 하면서 빚을 회수하고, 사람들을 비방하기 위해 소셜미디어를 이용한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며 "추가 조사를 위해 관련 서류들을 압수했다. 사건 관련자에 대한 구속 명령은 없으나 관련 수사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탄니엔 신문 등에 따르면 호치민시 경찰은 총 13명의 피고인을 형법 제156조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하고 구금했다. 그들은 응우옌 응옥탕 똥 싸, 트린 응안 빈, 팜 훙 두엉 람, 응우옌 티 응옥 타오, 응우옌 트렁 틴, 두 탄 퉁, 팜 티 비치 트랑, 응우옌 콩 응기아, 팜 응우옌 응안 하, 응우옌 콩 투안, 르 산, 쩐 민 티엔 등이다.



더 보기 →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