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글로벌이코노믹]

일명 '연아커피'로 잘 알려진 부드러운 커피의 대명사 '맥심 화이트골드'가 발매 10주년을 맞았다. 지난 2012년 출시한 맥심 화이트골드는 무지방 우유를 함유해 부드러우면서도 커피 본연의 맛과 향이 풍부하게 살아있는 제품의 강점을 바탕으로 소비자들의 사랑을 꾸준히 지켜온 베스트셀러이자 스테디셀러다. 2000년대 말부터 부드러운 맛의 커피가 인기를 얻는 것에 착안해 개발한 제품으로 우유가 들어간 제품의 특성을 반영해 화이트골드라는 이름이 지어졌다.

맥심 화이트골드는 출시 당시 피겨여왕 김연아가 등장하는 티저 광고로 소비자들의 시선을 모으며 빠르게 인기를 얻었다. 발매 한달 만에 매출 100억원을 돌파하는 등 시장의 폭발적인 반응을 바탕으로 발매 첫 해 매출 1천억원, 발매 3년 후인 2015년 2000억원을 달성하며 고속 성장을 이어갔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시장점유율 기준으로는 출시 첫해 약 10%를 기록하며 당시 전체 1조2000억원 규모였던 국내 믹스커피 시장에 활기를 가져왔다. 2014년에는 시장점유율 18%를 기록하며 주요 경쟁사의 점유율 합산 수치를 넘어선 것에 이어 2017년에는 약 20%에 가까운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출시 10주년을 맞은 현재 맥심 화이트골드의 누적 매출액은 약 1조8000억원에 달한다. 낱개 스틱 기준으로는 약 194억개, 1초당 61.5개(스틱)가 판매된 수치다. 이제까지 판매된 화이트골드 스틱(가로 16cm)을 일렬로 이으면 지구를 77바퀴 이상 돌 수 있고, 위로 쌓으면 달까지 8번 이상 왕복하고도 남는다.

맥심 화이트골드가 꾸준한 인기를 얻을 수 있던 배경에는 업계 선두 자리에 안주하지 않고 변화하는 고객의 입맛과 눈높이에 맞춰 다양한 시도를 거듭한 동서식품의 노력이 있다. 동서식품은 매년 100건 이상의 시장 조사와 분석을 진행한다. 숨어있는 소비자 니즈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파악해 이에 발맞춘 제품을 빠르게 선보일 수 있는 이유다.



더 보기 →

 

전지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e787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