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글로벌이코노믹]

미국의 10월 소비자 물가지수 즉 CPI 가 7.7% 오른 것으로 나오면서 뉴욕증시가 요동치고 있다. 뉴욕증시 뿐 아니라 달러환율 국채금리 비트코인 디어리움 리플 등 가상화폐 그리고 국제유가도 CPI 발표에 환호하는 모습이다. FTX 파산우려에 따른 비트코인 등 가삳상화폐 폭락은 뉴욕증시에 부담이 되고있다. 중간선거 랠리도 아직은 가시화 되지 않고 있다.

11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미국 노동부는 10일 지난 10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 CPI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7% 올랐다고 발표했다.전월 대비 소비자물가지수 CPI는 0.4% 올랐다. 미국의 근원 CPI는 전년 대비 6.3%오르고 또 전월 대비로는 0 3% 상승했다. CPI가 7%대로 내려온 것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인 2월 이후 무려 8개월 만이다 미국의 인플레가 정점을 지나 마침내 하락 기조로 돌아서면서 FOMC 금리인상 속도조절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미국 뉴욕증시 비트코인는 "환호"하고 있다. CPI의 결과에 따라 미국 연준(Fed)의 기준금리 상승 폭이 결정된다는 점에서 뉴욕증시에서는 비상한 관심을 가져왔다. 연준 페드 Fed가 12월 FOMC에서 자이언트 스텝 즉 한 번에 기준금리 75bp 인상을 할지 아니면 빅 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50bp 인상)에 그칠지도 CPI 에 따라 판도가 결정된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CPI는 연준 금리 결정의 핵심 기준이 된다. 뉴욕증시 뿐 아니라 달러환율 국채금리 비트코인 디어리움 리플 등 가상화폐 그리고 국제유가도 CPI로 부터 큰 영향을 받게 된다.

뉴욕증시 투자은행인 JP모간은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이미 정점에 도달했고, 내년 초까지 점진적으로 하락할 것"이라며 "투자자들이 증시에 진입하기 아주 좋은 시기가 찾아오고 있다"고 밝혀다. 데이비드 캘리(David Kelly) JP모간 수석 전략가는 한 인터뷰에서 미국 증시가 밸류에이션에 비해 지나치게 하락했음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올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고강도 긴축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증시가 지나친 수준으로 하락했다"면서 "인플레이션 완화 신호가 나타나고 있는 만큼 증시도 낙폭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내일 발표되는 미국의 10월 CPI를 통해 인플레이션 정점론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이 꺾이고 있다는 가정하에 미국 증시의 장기 수익률이 약 8%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12월 FOMC에서 기준금리가 0.5%포인트 인상될 가능성은 56.8%로 0.75%포인트 인상 가능성(43.2%)보다 높다. 이 예상대로 라면 올해 연말 미국 기준금리는 4.25~4.5%가 된다. CPI 에 이어 하루 후 나오는는 미시간대의 5년, 10년 기대 인플레이션도 주목대상이다. 리치몬드 연방준비은행(연은)의 토마스 바킨 총재는 "인플레이션이 정상 수준으로 느리게 복귀하면 기대 인플레의 안정성을 위협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CPI가 예상에 부합해도 5년-10년 기대인플레가 2011년 이후 최고로 오르면 미국 국채수익률은 더 오를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시간 10일 오전에 마감한 뉴욕증시는 미국의 중간선거 결과와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 경계로 하락했다.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그리고 나스닥지수 모두 하락 마감했다.



더 보기 →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