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글로벌이코노믹]

암호화폐 거래소 FTX 유동성 위기가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트러스트(GBTC)를 덮쳤다.

10일 그레이스케일의 GBTC는 41%의 기록적인 할인가로 마감되었으며 주당 가격은 8.76달러였다.

세계 최대의 기관 비트코인 ​​펀드인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트러스트(GBC)는 FTX-알라메다 사태로 발생한 급격한 시장 붕괴의 희생자 중 하나가 됐다.

7일까지 가속화된 FTX 뱅크런에 이어 비트코인(BTC)은 가격이 흔들리기 시작했고 10일(뉴욕시간) 오전 5시 기준 5일 만에 가치의 21%를 잃고 1만6500달러 수준에서 머물렀다.

전반적으로 GBTC는 2021년 11월 12일 주당 51.47달러로 최고점을 찍은 이후 거의 1년 동안 서서히 하락하고 있다.

10일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GBTC의 구조적 문제는 자유롭게 주식을 만들거나 상환 프로그램을 제공하지 않는 투자 신탁 펀드라는 데 있다. 이러한 비효율성은 펀드의 기본 비트코인 보유량과 상당한 가격 차이를 만든다.

전반적으로 GBTC는 2021년 11월 12일 주당 51.47달러의 최고가를 기록한 이후 약 1년 동안 점진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이것이 바로 그레이스케일이 GBTC를 상장지수펀드(ETF)로 전환하려고 시도한 이유다. ETF는 시장 제조업체가 주식을 생성하고 상환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프리미엄 또는 할인이 대부분 최소가 되도록 한다.



더 보기 →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