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지난 22일(토)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현대엔지니어링-GS건설 컨소시엄 선정
  • - 전체 사업 규모 9,913억 원 중, 현대엔지니어링 지분 약 3,965억 원
  • - 올해, ‘용인 수지 삼성1차’, ‘창원 성원토월그랜드타운’에 이은 세 번째 리모델링 사업 수주
설명
 

현대엔지니어링(대표이사 홍현성)이 지난해 리모델링 사업에 첫 발을 내딛은 후, 올해 리모델링 사업만으로 1조 이상의 수주 성과를 달성했다.

현대엔지니어링-GS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22일(토) 개최된 「이촌 한가람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5일(화)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총 공사비 9,913억 원 중 3,965억 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했다. 이로써 올해 리모델링 사업만으로 총 1조 2,190억 원의 누적 수주를 달성했다.

현대엔지니어링과 GS건설은 서울 용산구 이촌동 404번지 일원의 이촌 한가람아파트를 기존 지하3층~지상22층 2,036세대(19개동)에서 지하6층~지상23층/35층(별동) 2,281세대로 리모델링 한다. 수평(별동) 증축을 통해 신축되는 245세대는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최근 리모델링 사업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리모델링영업팀을 구성, 급성장하고 있는 리모델링 시장에 처음 진출해 업계의 주목을 끌었다. 지난해 3월 광명 철산한신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처음 수주한 이후 ▲송파 가락쌍용1차 ▲수원 영통 신성신안쌍용진흥 ▲ 창원 성원토월그랜드타운 등 6개의 리모델링 사업 시공권을 획득, 총 1조 8,238억 원 규모의 사업을 누적 수주했다. 특히, 지난달에는 3,027억 원 규모의 용인 수지 삼성1차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첫 단독 수주하며 리모델링 사업 능력과 기술력 등을 인정 받았다. 리모델링 시장 내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는 평가다.

국내 건설사 중 최고 수준의 신용등급(AA-)과 풍부한 현금 유동성도 현대엔지니어링이 리모델링 사업 등 도시정비사업의 강자로 자리잡는데 일조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조합이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동시에 조합원의 니즈에 부응하는 최적의 사업조건을 제시하는 전략은 수주 성공의 요인으로 평가된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지난해 리모델링 사업에 첫 발을 내딛은 후 빠른 기간 내 단독 사업을 수주하고, 한 해 수주 누계 1조 원을 돌파하는 등 시장 내 당사 역량을 입증해 나가고 있다”며 “향후에도 브랜드가치와 차별화된 상품성 등을 기반으로 우수한 사업 조건을 제안해 리모델링 사업 추가 수주를 적극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원문 보기

 

에디터 mail@k-news.co.kr